'하지만 재미있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봄맞이 독자교정 엠티 (21) 2016.05.13

박수정, 김지혜, 박봉자매 님

이렇게 세 분 모시겠습니다.

위 세 분은 공지 확인했다는 댓글을 아래 남겨주시고

토요일 10시 반까지 북스피어 사무실로 와주세요. 

10시 30분입니다.


사무실 위치는 '출판사 소개'란에 있습니다. 

6호선 마포구청역 6번 출구 앞 마젤란 아파트 101동 902호

따로 간판이 없으니 찾지 마시길.


이번에 모시지 못한 분들께는 송구하단 말씀을 드립니다.

조만간 또 재미있는 이벤트를 준비해 보겠습니다.

그때를 노려주세요. 



내가 이규원 선생과 처음 인연을 맺은 작품은 '마쓰모토 세이초 걸작 단편 컬렉션'이다. 소설의 번역을 의뢰하기 위해 전화를 걸었을 , 선생은 서울에서의 생활을 작파하고 축령산 부근에 기거중이라고 했다'마쓰모토 세이초 걸작 단편 컬렉션', 읽어보신 분이라면 동의해 주시겠지만 우리 말로 옮기기가 만만치 않은 작품이라  이규원 선생이 맡아주었으면 했다. 그래서 찾아뵙겠다 했더니 대뜸 차를 가지고 거냐고 묻는다왜요? 라고 반문하자 뜨악한 목소리로 "운전해서 오면 술을 마실 수가 없잖아"란다. 요즘 편집자들은 기개가 없다는 , 여기까지 왔다가 한잔도 하고 가는 말이 되냐는 , 하는 소리도 들었다결국 그날 둘이 마주앉아 코가 삐뚤어지게 퍼마셨고이듬해에 책이 나왔다. 아주 만족스럽게.


뒤로 매년 이규원 선생이 번역을 맡을 때마다  해도 거르지 않고 꼬박꼬박 댁으로 엠티를 가고 있다이번이 번째가 아닐까 싶은데... 그리하여,  아니겠냐는 올해에도 어김없이 봄맞이 독자교정 엠티 갑니다


이번 책은 간만에 마쓰모토 세이초의 시대소설제목은 <예술가로 산다는 >이에요.


 

날짜

2016년 5월 21일(토)~5월 22일(일), 무박 2일.


장소

믿고 맡기는 번역자 이규원 선생님 집(위 사진)


일정을 들여다 볼짝시면-,

1. 5월 21일 토요일 오전 10시 30분까지 북스피어 사무실에 모임.

2. 오후 4시까지 세이초 소설 교정, 이후 자동차로 이동

3. 오후 5시 30분에 축령산 자락에 위치한 이규원 선생님 댁 도착.

4. 저녁식사 및 약간의 음주

5. 졸리면 선생님 댁에서 자고 안 졸린 자는 계속 놀면 됨.

6. 원하는 이들에 한하여 아침에 뒷산 등반.

7. 익일 오후 1시에 서울 도착 및 해산.


지원 자격은,

1. <마쓰모토 세이초 걸작단편컬렉션(상, 중, 하)>을 다 읽었거나 20일까지 다 읽을 계획인 자

2. 낯선 이들과도 잘 어울릴 수 있는 성격의 소유자.

3. 시대(역사)소설에 거부감이 없는 자.


준비물은,

1. 밤에 추울 수 있으므로 점퍼 및 따뜻한 옷

2. 약간의 체력.

3. 치약 및 칫솔.


5월 18일(수요일) 신데렐라 무도회가 끝나는 시간까지 접수받고,

목요일 오전 10시에 모셔질 분들 이름을 올려놓겠습니다.


참여를 원하시는 형제자매님들께서는

아래 비밀글로 성함과 전화번호를 적어주시길.

왜 자신이 모셔져야 하는지에 대한 이유나 본사에 대한 고무찬양

을 부연한다면 센스 있는 당신이세요.


일기예보를 확인하니

담주 주말은 매우 쾌청할 전망입니다.


이상. 마포 김 사장이었습니다.


덧)

대관절 독자교정이란 무엇인가?


모든 편집자들이 인쇄에 들어가기에 앞서 ‘이번 책에서는 절대로 실수하지 않으리라’는 각오로 눈에 불을 켜고 교정지를 읽고 또 읽지만 어찌 된 일인지 제대로 확인하고 넘어갔다 생각한 대목에서 어이없는 오자가 나오는 일이 부지기수입니다.

한데 십 년차 베테랑 편집자도 '발견'하지 못한 오자를, 책이 출간된 이후에 독자들이 발견하는 경우 또한 부지기수예요. 어째서 그러느냐. 편집자의 경우 몇 번씩 반복해서 책(교정지)을 읽는 동안 '이 대목에서는 틀린 글자가 나올 리 없어' 하고 생각해 버리는 반면, 독자들은 그 대목을 처음 읽기 때문입니다.

부담이 없다고 할까, 장기판의 훈수 두는 사람의 시선으로 보다 보니 쉽게 오자를 발견할 수 있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아무튼 본사, 독자교정 이벤트를 십 년째 해오면서, 참여한 형제자매님들 덕분에 출간 직전 무수한 오자를 잡아낼 수 있었습니다. 감사드려요.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05.13 17: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2016.05.13 19:0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Soomin 2016.05.13 20:1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흑흑. 부럽습니다. 서울 살때 몰랐는데 원래 살던 지방으로 내려오니, 서울에서 참 혜택을 많이 보고 살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지옥철과 안좋은 공기를 참은 대가로 말이죠. 뭐 이런 독자교정 같은 이벤트야 엄두도 못내지만, 출판사에서 많이 진행하는 프로모션 등으로 홍대, 합정에서 주로 행해지는 '저자와의 만남' 이런거 자주 좇아 다니면서 회사 스트레스 등을 잊곤 했었는데...이게 지방에 살아보니까 모든게 그림의 떡이네요.

  4. 2016.05.14 00:07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2016.05.15 00:3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2016.05.15 23:4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7. 2016.05.16 18:03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8. 2016.05.17 07:4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9. 2016.05.17 17:0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도라에몽 2016.05.18 09: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흑.. 지원자격이 안되는군요 ㅠ 다른 작품은 읽었는데 걸작단편시리즈는 아직이네요.
    다들 재밌게 즐기다 오시길!

  11. 2016.05.18 23:1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2. 엘레나 2016.05.19 08:4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흑...하필 이번주...꼭 해보고 싶었는데...이규원 선생님도 정말 만나보고 싶은데...일이 너무 많네요ㅜㅠ다음 기회에는 꼭 참여하고 싶습니다

  13. 박봉자매 2016.05.19 11:5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기뻐요.

  14. 미스터리_덕질의_계보 2016.05.19 13: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장고의 고민을 거듭한 끝에 결국 댓글을 남기지 못한 1인 흑.
    장르 부흥회가 시급하옵니다(교정엠티 시작도 안 했는데 바로 다음 거 독촉질)

  15. 김지혜 2016.05.19 14:3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오예 꺄보.
    확인하였습니다. 감개무량 캄사합니당 ㅋ

  16. 박수정 2016.05.19 22:2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얏호!!!!!! 너무 기뻐요!! 토요일날 뵙겠습니다!!!

  17. 한나라 2016.05.23 00:08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고등학생 때부터 (제로의초점) (10만분의 1의 우연) 이라는 책을 읽고 마쓰모토 세이초의 책에 매혹이 되어 북스피어 모비딕에 나온 모든 책들을 사서 읽었고 문학동네의 (모래그릇) 동서문화사의 (눈동자의 벽/너를 노린다) 라는 책을 다 사서 읽으며 지금까지도 마쓰모토 세이초라는 작가를 존경하는 팬인 대학생 1학년 입니다
    이런 자리가 있다라는 것을 알면 빨리 참여하고 싶었는데 이런 자리가 있을 줄이야 ㅠㅠ 미처 몰랐네요 혹시 다음 번에 또 이런 자리가 있으면 꼭 꼭 참여하고 싶네요!
    (범죄자의 탄생)에 이어 (예술가로 산다는 것)이라는 책이 너무나 기대가 되네요 그리고 독자에 입장으로 혹시 (안개 깃발) (반생의 기록) 이라는 책이 언제 출판이 되나요? 이 책들도 빨리 사서 읽고 싶네요

  18. 2016.06.19 19:22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