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 14일부터 18일까지 코엑스에서 서울국제도서전이 열리는 거, 알고 계시지요? 어쩌다 보니 제가 '도서전의 이런저런 각종 재미있는 거 담당'을 맡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사적인 서점 정지혜 대표와 함께 지난 2월부터 영차영차 준비한 게 있어요. 글쓰기, 과학, 장르문학의 필자들과 얼굴을 마주하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스페셜 서점입니다. 이번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운영하는 서점과 참여 필자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글쓰기 서점1>

백승권, 은유, 이만교, 표정훈, 서민


<글쓰기 서점2>

이권우, 박사, 김지은, 금정연


<과학 서점>

강양구, 이정모, 이명현, 강호정


<장르문학 서점>

김봉석, 박상준, 김용언, 박현주


<사적인 서점>

김정연, 정현주, 김민철, 한수희


아아 이토록 쟁쟁한 분들이 이렇게 왕창 모여주시기도 상당히 힘들지 않을까 싶은데 기왕 도서전에 오실 형제자매님들은 일정을 체크해 보셔도 좋을 듯해요. 

자, 신청은 여기. https://goo.gl/YDjyUC 마감은 5월 31일입니다.


덧)

아울러 <서점의 시대>에는 라이너노트, 이라선, 숲속작은책방, 위트앤시니컬, 무인서점, 슈뢰딩거, 동아서점, 사적인서점, 미스터버티고, 봄날의 책방, 더북소사이어티, 유어마인드, 얄라북스, 스토리지북앤필름, 미스터리 유니온, 땡스북스, 사슴책방, 사이에, 비플랫폼, 이상한 나라의 헌책방, 이상 20개 동네책방이 참여합니다.


다른 건 모르겠고, 어쨌거나 이번 도서전은 '이곳을 찾은 독자들에게 많은 볼거리와 재미를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게 첫 번째 바람입니다. 이후로 계속, 준비한 행사들을 알려드릴 테니 모쪼록 잘 부탁드려요. 참고로 북스피어는 <책의 발견전>에 참여합니다. 저는 물론 도서전 기간 내내 부스를 지킬 예정이에요. 그러니까 놀러오실 분들은 빙그레 바나나우유 사오시면 좋겠...


...가 아니라, 북스피어 부스 말고 도서전에 참여하는 동네서점들 책을 왕창왕창 좀 사주시면 좋겠습니다...



아... 그리고 사무실에 이런 게 도착했는데, 



날씨가 이렇게 좋은 토요일인데 딱히 할일도 없어서 다음 달에 출간할 김탁환 작가의 신작 최종 교정쇄를 들여다 보는 둥 마는 둥 하는 중입니다. 그런데 택배 아저씨가 선물을 주고 가셨어요. 보내신 분 이름도, 안에 메모도 없었지만 제 이름이 새겨진 거니까 제 거겠지요? 아마도 생일선물로 보내셨으리라 짐작하는 가운데 보내주신 분이 확인할 수 있도록 보고는 해야 할 거 같아서. 이름 새겨진 만년필, 처음 받아 봄(완전 신기한데 팔아먹지는 못하겠구나 하는 생각+만년필에 이름을 새겨서 선물할 수 있구나, 신기하다는 생각을 잠시). 감사해요. 이걸로 뭘 좀 써볼까...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꺄오 2017.05.29 09:4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니셜 만년필 멋지네요.^^
    뒤통수? 조심하셔야 겠네요.
    숨어서 감시하는 -> 지켜봐주시는 팬들이 있으니 헛길로 새지 마시고 더 재밌는 책 많이 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