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 원기옥 이벤트는,
아마 몇몇 분들은 짐작하고 계신 듯한데,
본사 독자들의 충성도를 확인해 보고 싶다는
개인적인 바람으로부터 기인한 바 크다.

 

덕분에 집 나간 독자들이 속속 복귀했고,
(올 가을에 전어 이벤트라도 한번 하겠다.)
“멀리서 바라만 보다가 이번에 용기 내서 참여한다” 
는 ‘눈팅’ 독자들의 참여가 많았다.  

 

“멀리서 바라만 보다가 이번에 용기 내서 참여한다”
는 독자들 중 절반가량은 출판계 종사자였는데
동종업계의 지지를 받은 듯한 든든한 기분이 들어
뿌듯하기도 했다. 

 

그리하여,

 

결국,

 

5,000만원이 다 모였다.

 

아아 지금 인증샷 올리는데, 나 손이 조금 떨려.

 

 

하루에도 수십 개씩 달리는 비밀글을 보며
쌈짓돈이라는 게 이런 거구나, 실감했다.
5월 말쯤 입금 계획을 잡았다가
어제오늘 급하게 1구좌 입금한 독자들이 많아서 미안했다.

 

나도 이게 이렇게까지 빨리 모일 줄은 몰랐다.
대체 누가 이걸 낙관적으로 짐작할 수 있었겠나.
이벤트 시작하고 열흘 만이니까 하루에 오백만 원씩 모인 셈이다.
다들 제정신인가?

 

업계 분들은 나보다 더 잘 알겠지만,
요즘 소설 1만 부 파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나는 지금 3개월에 3만 부를 팔려 하고 있다.
이게 제정신인가?

 

마음 같아서는 손담비 씨의 ‘미쳤어’ 동영상이라도 띄우고 싶지만
...바빠서 참는다.
남편님 몰래, 아내님 몰래, 어머님 몰래, 자매님 몰래, 형제님 몰래...
사연 많은 오천만 원이 결국 어떤 결과로 도래할지.

 

‘걱정 마시라’ 장담은 못하겠다.
다만, 이번 펀드가 열흘 만에 완판되리라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듯
7월의 신간 『안주』가 3개월 동안 3만 부 팔리지 말라는 보장도

없다는 정도로 마무리할까.

 

미리 세워둔 마케팅 계획은, 없다.
왜냐? 애당초 이천만 원도 안 모일 줄 알았으니까.
그래서 지금부터 세우려고 한다.
혹시 근사한 아이디어 있으면 슬쩍 알려주시라.

 

아울러,
7월 『안주』가 나오기 전에 친지 및 지인들을 미리 포섭해 두시고
책이 나오면 반드시 구매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암약해 주기 바란다.

 

추후 시간이 날 때마다 지령을 전달할 테니
당 블로그도 예의주시하시고.
고생들 하셨다.
고맙다.

 

이상.

 

덧)

몇 개의 댓글에 확인 댓글을 못 달았고
제정신이 아닌 독자 리스트도 업데이트를 못했습니다.
현재 미스터리의 계보 최종 교정을 보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강의하러 나가기 전, 이 글도 겨우 짬을 내서 쓰고 있어요. 송구해요.
미스터리의 계보 오늘 밤만 지나면 끝나니까 조금만 기다려 주시길.

 

아참, 제 이름(혹은 필명)은 '원기옥'이 아닙니다.

어떤 분이 전화로 '원기옥 씨'를 바꿔달라고 하시길래

혹시나 그렇게 생각하시는 분이 있을까 봐요.

뭐 그렇게 부르셔도 큰일이 나는 건 아니지만.

 

 


WRITTEN BY
_호야
재미가 없으면 의미도 없다

트랙백  0 , 댓글  69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가난한 취업준비생이라 엄_________청 참여하고 싶었는데 못해서 슬프네요 엉엉 대신에 안주! 나오자마자 바로 겟하겠어요!! 참여 못한 만큼 지인들에게도 선물하겠어요!!!
    • !!!느낌표 세 개에 담긴 기세를 봐서는
      지인들에게 10권쯤 선물할 듯한데,
      가난한 취업준비생에게 그걸 바랄 순 없고,
      아니지,
      그 사이에 확 취직하시면 10권쯤 선물할 수 있을지도.

      건투를 빌게요, 혹시 제 도움(제 강의를 무료로 듣게 해 드린다거나, 꿈이 출판계라면 조금 도움이 될지도) 필요하시면 SOS 치시고 ㅎㅎ.
  3. 축하드려요. 음하하! (허리에 손을 얹고 크게 웃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이렇게 보인 지구인들의 기가 매출까지 이어지기를 바랍니당!!!
  4. 헉..월급날 기다리고 있었는데 마감이시라니...아쉽습니당...ㅠㅠ
    진짜 배아파지게 만들어주세요..^^
    구좌쏠때 생각난 아이디어 올릴라했더니만 그냥 여기다....
    전에 비슷한거 하셨던 듯 것 같은데 안주 책에 윌리웡카 금딱지같은거 몇장 넣어주시기...

    당첨 상품은.....
    미미여사님 알현?? (사심이 듬뿍..^^)
    기왕임 일본서.... 덤으로 교고쿠 님도, 오사와 님도 (혹여나) 만나볼(지도 모를) 1타 3피의 기회...
    (덤으로 만들어 죄송...)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 면 접겠습니당...==;;;;;
    • 윌리윌카 금딱지라...
      음...
      괜찮은 아이디어 같기도 하고...
      아닌 거 같기도 하고...
      함 생각해 볼게요.
      어쨌건 창의적인 아이디어 감사.

      미미 여사 알현은,
      내 좀 알아봤는데, 여사님 지금 되게 바쁘셔서 곤란하대요.
  5. 원기옥 씨 좋은데요? ㅋㅋㅋ
    • 한스미디어 사장님 성함이 김기옥인데.
      한스미디어에서 원기옥 이벤트를 했으면 좋았을 뻔.
      원기옥 이벤트. 김기옥 이벤트.
      지금이라도 하시라고 할까?
  6. 그리움마다 2012.05.22 09:42 신고
    이제부터 퐈이링!!!!

  7. 참여하지 못한 저는 신간이 나오는대로 사는 일만 남았네요. 쿠하
  8. 오매...여자친구 생일에 맞춰서 입금하려고 했는데ㅠㅠ 책만 사야겠네요ㅠㅠ
    • 내년에 또 하자고요.
      그때는 1억.
      그러니까 이번에 잘 되도록,
      일단 여자친구를 미미 여사 신도로 포섭해라~!
  9. 안주.. 안주.. 할 때마다..
    술이 땡긴다...
  10. 카메라이언 2012.05.22 16:55 신고
    아, 원기옥은 제 소설 주인공 이름인데 ... ... 축하드립니다.

    자자 이제 이벤트를 강구해야. 일단 십일만에 5천만원 모았다는 거 이거 스크랩해서 한 번 여기저기 신문에 뉴스로 올려주고 -_-;;;; 연예인이나 미야베 미유키 좋아하는 유명인사 몇 명 섭외해서 "안주 보면서 술 마시니까 안주가 필요 없어요" 이런 멘션 몇 번 좀 하게 ... ... 좀 유치한가요.

    아무튼 화이팅입니다.
    그리소 사장님 저 르지라시 호외 꼭 좀 부탁...-_-;;;;;;;

    • 응? 멘트 좋은데?
      안주 보면서 솔 마시니까 안주가 필요 없어요.
      이런 거 더 있음 몇 개 더 꺼내봐.

      호외는 곧 보낼게요.
      아아 나도 몸이 한 개뿐이라.
  11. 난 이 마감 반댈세 ㅜㅜ
    20구좌 들어오는 거 보다가 최고 기록 갱신할라고 눈치보고 있었는데...
    ㅠㅠ
    난 이 마감 발댈세 ㅠㅠ
    • 헉~! 최고 기록 경신.
      그 돈 잘 묻어뒀다가 내년에 하면 안 돼?
      갑자기 "묻고 떠블로 가" 라는 대사가 생각나는 밤.
  12. 그런데.... 오늘 저 인증사진 보다가 이상해서요. ^^
    끝에 1원은 머죠? 그새 이자가 붙었나요????? ㅋㅋㅋ
  13. 카메라이언 2012.05.23 09:47 신고
    아, 맞다! 미니북은 제작비가 아주 많이 들까요? 이번에 그리스인조르바가 미니북 같이 팔고 나서 바로 베스트셀러 십 위 안에서 요지부동이던데요, 안주 사면 흑백 미니북 주기, 이런 거 어떨까요? 이건 홍보비로 책정이 안 되려나요? ;;;

    출근하다 갑자기 생각나서 적고 갑니다. 키킼ㅋ
    • 미니북은 나도 예전부터 생각을 했었는데,
      다른 출판사에사 다들 하니까 안 할래.
      따라하는 건 좀 그래.
    • 근데.. 그거 괜찮은 아이디어 같은데...
      전.. 미니북 좋아하거든요..ㅋㅋㅋㅋ
      혹 알아요 미니북 보다가 답답해서 흑백의 판매로도 이어질지....

      미니북을 판매하되... 뭔가 색다른 걸 집어넣어야겠죠... 음흠.. 그게 뭔지는...
    • 뭔가 색다른 미니북이라...
      고민을 좀 해보겠습니다.
      다른 출판사에서 했던 미니북과
      확연히 다른 아이디어가 생각나면
      보고하도록 할게요 ㅎㅎ.
    • 카메라이언 2012.05.25 02:53 신고
      그러니까 안주를 사면 안주가 아니라 흑백 미니북을. <-- 요게 포인트리나깐요. (역시 스컬리님은 제 포인트를 바로 눈치채셨어) 안주가 아니라 흑백을 줘서 흑백에 자연스레 관심을 갖게 하는 2중 작전!


      현재 그리스인조르바는 여전히 인기 고공행진 중.



      아, 이러고 적다 보니 생각난 건데요, 그럼 안주 사면 소주 주면 어때요? 소주 아니면 맥주? 아니면 양주? 이왕이면 로또긁어서?


      안주사고 로또긁어
      맥주소주 폭탄주로
      알딸딸딸 아들아들
      취해보세 울랄랄라

      ?
    • 캬캬캬캬..... 잼나요..
      알딸딸 아들 아들..ㅋㅋㅋ

      제목이 안주로 나가진 않겠지만, (설마 원서명 그대로 나가진 않겠지요??)

      진짜 카메라이언님 말 대로

      안주 사면 소주 6병 들이 또는 맥주 6캔 들이 구매권.. 같은 거 좋지 않아요??? 여름이니까.ㅎㅎㅎ
  14. ㅋㅋㅋㅋㅋㅋ
    마포 원 사장
    재밌다 그럼 그 분은 사장님이 이벤트에 자기이름 넣으신 줄 안 거네요 ? '원기옥' 이벤트 ! 나중에 '김홍민' 이벤트 개최하셔요ㅋㅋ
    • 김홍민 이벤트는 모르겠고
      마포 김사장배 000대회 같은 걸 해볼 용의가 있는데.
      마포 김사장배 백일장, 이런 거? ㅎㅎ
  15. ㅋㅋㅋㅋㅋㅋ 막상 모이고나니 부담느끼신듯ㅋㅋㅋㅋ 갑자기 자신감 없어진 모습보이시면 투자자들이 불안해집니다ㅋㅋ
    암튼 독자펀드완판 축하드려요!
    • 부담을 느끼는 건 맞는데,
      자신감이 없어진 건 아닙니다.
      오히려 자신감이, 마치 제가 첫 책 아발론 연대기를 낼 때처럼 샘솟아, 혹시 누군가 스카우터로 제 전투력을 측정하면 그 스카우터, 부서질지도. 후후.
  16. 여명의 눈알 2012.05.23 20:50 신고
    3개월만에 6만부 팔렸으면 좋겠네요. 완전 대박 치셨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참여 못해서 무진장 배 아파요.
    • 아 글쎄 내년에 또 하자니까 그러네.
      같은 말 두 번 안 합니다.
      이번에 같이 잘 팔아서
      내년에 또 합시다. 양호?
  17. 아..오늘 신문보고 알았습니다. 알라딘만 들어가지 말고 앞으로 북스피어 즐찾해야겠어요.꼭 참여하고 싶었는데 넘 아쉽네요... 어쨌든! <안주>대박 저도 기원합니다.
    -미미여사의 글 중 최고는 에도시리즈물 그중에서도 <외딴집>임을 외쳐대는 독자드림
    • 아아 신문 보셨군요.
      그래요, 당장 즐찾하시고,
      일단 7월까지는 제가 무슨 짓거리를 하는지
      꾸준히 지켜봐 주시길.
      저 역시 외딴집이 최고. 누가 뭐래도. 헤헤.
  18. 저는 첫날부터 보고 정말정말 참가하고 싶었는데 한마리 돈 없는 가련한 백조의 신세이기에..ㅠㅠ
    대신 책 나오면 얼른얼른 살게요!!! 안주도 기대하고 있고 가족사냥도 기대중입니다ㅎㅎ
    영원의 아이는 표지가 바뀌어서 나온다는 말에 저는 레어템(?)을 소장중이구나 라며 흡족해하는 중입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올해안에 취업해서 내년에 또 하게 된다면 그때는 반드시 참가하도록 하게습니다ㅋㅋㅋㅋㅋ
    • 에이, 서로 사정 뻔히 아는데...
      괜찮아요, 마음만 받을게요.
      영원의 아이는, 정확하게 말하면 표지가 바뀌는 게 아니라 표지용지가 바뀌는 거니까...
      꼭 사세요 ㅎㅎ. 소장가치 있다.
      가족사냥은, 예전에 나왔던 한국어판과는 내용이 완전히 다르니까(덴도 아라타가 문고본을 내면서 80% 이상 개고했음) 이것 역시 소장가치 있지.
      다 사야 되겄네.
  19. 그저 축하할 따름이고요.
    모인 마케팅비용으로 번뜩이는 마케팅 하셔서 3개월 3만부 완판 정신나간 독자들의 힘
    머 요런 기사 한번 터지길 기대해봅니다~
    마포 원기옥 김사장님....ㅎㅎ
    • 바람직한 제안이로군요.
      제정신이 아닌 독자들과 제정신이 아닌 출판사가
      합심하여 언빌리버블한 판매부수를 기록하다.
      뭐 이런 거? 흐흐.
  20. 어 이거 6월까지 하신다더니 목표금액 달성되었으므로 이젠 입금해도 안되는 그런 것인가요? -_-;;; 괜히 우물쭈물 하다가 대박하나 놓친 기분 -_-;;;;;;

    담에 또 하심 그땐 꼭 참여... OTL
    • 네, 아쉽지만 마감되었습니다.
      지금부터 입금되는 돈은 제가 홀랑 먹겠습니다.
      우물쭈물하다가 놓친 기분...
      지금 그 기분을 잘 기억해 두셨다가
      내년 1월에 (물론 이번에 잘 돼야 다음도 있다) 하게 되면
      득달같이 오셔서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21. 아침부터 기분 좋아요~~ 내 헌책 받아주는 알라딘이 있고, 그래서 새책도 부담없이 살 수 있어서 더 좋고!
    앞으로 일년 동안 북스피어 책도 받고(물론, 투자는 좀 했지만)
    아 쒼난다!!!

    글고, 내년 1월이라구요... 그땐 무슨 책.? 미미여사 책?
    암튼 이번 건 잘 되서 그 돈 그대로 다시 재투자 할 수 있게 해 주삼!!!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