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신간 이벤트 때문에 무척 어려운 주제의 원고를 번역가 노승영 선생에게 청탁했다. 이내 마침맞은 글을 보내주었다. 그렇잖아도 바쁜 연말인데. 부담이 만만찮았을 텐데. 고료도 얼마 안 되는데. 얼마나 고맙던지. 원고가 도착하고, 인쇄를 마친 『말하는 검』이 사무실에 입고되었다. 고마운 마음을 담아 책과 마우스패드 달력을 보냈다.

다음날. 잘 받았다는 연락이 왔다. 그리고 질문. “패드 뒤에 붙은 종이는 떼는 거 맞죠?”, "마우스패드로 쓰실 거면 안 떼셔도 되구요, 어디 붙이실 거면 떼셔야"... 답신을 하고 나서, 이 물건은 약간의 설명이 필요하겠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무슨 아이패드도 아닌 마당에 설명이라니, 라며 혀를 끌끌 차실 분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당신에게 마우스패드 달력이 없다는 건.


2만 개 이상의 달력 중에서

이렇게 쓰임새가 많은 달력이 없다는 것.

때에 따라 당신의 달력이 액자가 된다거나 (어디에나 철썩 붙였다 뗐다 할 수 있다.)



혹은 응원도구가 되는 것도 쉽지 않다는 것 



결국 마우스패드 달력이 없다는 건, 이런 마우스패드 달력이 없다는 것. 

...갑자기 생각이 나서 해봤어. 미안.

이 외에도 다양한 쓰임새가 있지 않을까 싶다.
예컨대 비상금을 숨겨둘 수도 있겠고 말이지.
본사의 상상력을 뛰어넘는 마우스패드 달력 활용법.
이런 컨셉으로 이벤트 한번 하자.
 
요령은 다음과 같다.

1. 이 마우스패드 달력을 어디에 써먹을 수 있을지 고민해 본다.

2. 적당한 아이디어가 떠올랐으면 사진으로 찍는다.

3. 아이디어의 컨셉이 극히 황당해도, 언제나 그렇듯 웃기면 인정한다.

3. 찍은 사진을 자신의 블로그나 트위터에 올려보자.

4. 자신의 블로그나 트위터가 없으면 자주 드나드는 게시판에 올려도 무방하다.
(하지만 이때 그 글이 무분별한 홍보용 게시글이 되지 않도록 주의하자!)

5. 어디에 올렸는지를 이 포스팅 아래에 댓글로 남긴다. 트랙백도 괜찮고.


마감은 1월 9일(월요일) 오전 9시까지.
발표는 그날 오후.

블링블링하고 재미있는 활용법을 올린 이웃에게는
2012년에 출간 예정인 북스피어의 신간을 몽땅 드리겠다.
참고로 내년도 라인업은 올해보다 풍성하다. 
지금은 밝히기 애매해서 공개하기 곤란하지만.

『말하는 검』은 현재 26일까지 예약판매로 되어 있긴 한데,
모든 인터넷 서점에 입고되었으니 예약주문하신 이웃들은 내일 받아보실 수 있겠다.
오프라인 서점은, 주말 전에 깔릴 수 있도록 했으나
매대 진열까지는 잘 모르겠군요(책이 꼭 필요하신 분은 매장 직원에게 물어봐 주세요).
 
어쨌든 올해 마지막 책이 무사히 나와서 기쁘다. 
마우스패드 달력도 생각보다 더 근사하게 나왔고.
아싸!


덧) 
어제 외출했는데 밤 10시쯤 전화가 왔다. 
"택배 왔는데요."
"네, 제가 지금 밖이라서 받기가 곤란하니까 경비실에 맡겨주세요."
"알겠습니다."
"근데, 뭔가요? 택배가."
"죽입니다."
"뭐요?"
"죽이요, 죽."

부랴부랴 집으로 돌아와 보니,
정말 죽이다.
팥죽.
어제가 동지라는 걸 그제야 알았다.


헌데 메모도, 보낸 이 이름도 없어서.
누가 보내셨는지 도통 알 도리가 없어요, 그래서 이렇게나마 보고.
올해  북스피어 10대 미스터리의 하나로 등재시켜 놓겠습니다.
잘 먹을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손님 2011.12.26 08: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23일에 대구 교보에 있길래 24일에 구입하러 갔는데 없다고 해서 검색을 해보니, 부산에 있다고 해서 3일 기다리는니 다녀오자 싶어서 부산가서 마우스패드딸린 말하는 검 구입했습니다. 대구에 딸랑 2부만 가져다놓는건, 뭐 그래도 마우스패드를 받았으니. (궁시렁~)

    • 정문금추 2011.12.27 01:08  address  modify / delete

      부산까지 가셨군요.
      대구에 딸랑 2부만 가져다 놓는 결정은
      제가 한 게 아니라
      교보문고 본사가 한 거라서.
      여튼 송구하고, 고맙습니다.

  3. dnscully 2011.12.26 09:5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울 남의편님이 팥죽을 좋아해 동지팥죽 먹으러 죽집 갈라니까 8살,4살 두딸이 죽자사자 싫다대요.... 올해는 나도 먹어 볼라 했더만.

    이 포스트를 읽고 딱 닫으니까 마우스패드 달력이 왔어요.(책은 뒷전)
    오호 .. 실물이 참.. 좋아요..
    일년 내내 마우스 패드로 쓰면서 감동할 듯...

    근데.. 석유 냄새가.. 쫌 나요..ㅋㅋ

    • 정문금추 2011.12.27 01:09  address  modify / delete

      막 만들어진 거니까 당연히 석유 냄새가 좀 납니다.
      마치 막 구입한 장롱에서 니스 냄새가 나는 것처럼.
      혹은 막 주문한 자장면에서 자장 냄새가 나는 것처럼.
      비슷한 원리니까 투덜대지 말아주세요.

  4. lumiere 2011.12.26 13:4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전 마우스패드 달력 배게옆에 고이 모셔두고 보며 내년 휴일 세고 있어요(이러라고 내준건 아닐텐데)
    그런데 꼭 뭔가 활용해야되는건가요?
    활용안하고 보고만 있으면 안돼요? 물건을 꼭 쓰는 것만이 제 맛이 아니잖아요.
    그냥 바라보고 있기만해도 괜찮은데ㅋㅋㅋㅋ
    크리스마스 선물같았던 말하는 검은 받자마자 좍 읽었는데 역시나 재미있어요.
    그런데 출간 목록에 다음 이야기가 없어서 슬프더군요.
    프리퀄을 봤으니 이제 오하쓰와 우쿄노스케 로맨스는 어떻게 될지 무지 궁금한데 왜 목록에 그게 없는거예요...엉엉
    사장님께서 미미여사님께 잘 말씀드려서 빨리 작업에 착수하도록 부탁드려봐주세요.
    그럼 마우스패드 달력을 어따 쓸건지 생각해볼게요.
    이스터 에그는 이따 집에 들어가서 찾아봐야지.

    • 정문금추 2011.12.27 01:13  address  modify / delete

      진짜 모르는 건지
      아님 순진한 척 하시는 건지.
      이게 꼭 뭘 활용하라고 하는 게 아니라
      주위에 소문 좀 내라는 거 아니겠습니까.
      벼룩도 낯짝이 있으니 대놓고 소문내라고 하기는 쪽팔리고
      활용해서 사진을 찍어... 어쩌구저쩌구 한 게지요.
      (어허, 이런 말까지 이몸 입으로 해야 되겠어? 개떡같이 말해도 찰떡같이 알아 들어야지.)

      그래도 쫙 재미있게 읽으셨다니 조금 어리버리한 질문 하신 대목에 대해서는 너그러이 용서해 드리겠습니다.

  5. 풍륜 2011.12.26 17:50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어머 이스터에그를 책 펴들고 5분이 안되서 찾아버렸지 뭐에요. 처음이에요! 다른 책은 이스터에그 총결산 없이는 도통 못찾겠더니만. 기쁘면서도 씁쓸한건 왜일까요.

    마우스패드 사용법은 좀 더 고민 후에 다시 들어오겠슴다 흐흐

    • 정문금추 2011.12.27 01:15  address  modify / delete

      으악! 벌써 찾았다구?
      아아 이몸의 감각도 이제 다 됐구나.
      세월이 야속해.

    • 풍륜 2011.12.27 21:15  address  modify / delete

      어쩐지 구구절절 길다 싶어서 보니까 딱!
      사장님의 감각이 다 되었다기 보다는 제 촉이 발달한 걸로 해요 흐흐

  6. dangko 2011.12.27 22: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보아하니 제가 제일 먼저 선물을 받은 듯한데 인사는 제일 늦었네요ㅡ_-aa 감사인사도 안한 주제에 벌써 홀랑 다 읽은데다 새해도 안됐는데 뒤이어 온 책들도 신년선물로 이미 돌린 참입니다. 그 중 한 명은 시키지도 않았는데 다 읽고 독후감 100장을 쓰겠다며 기뻐라하고 있습니다;;;;
    달력이벤트는...
    제 머리로는 달력사이에 비상금 숨겨두기 같은 단순무식한 것 밖에 떠오르지 않아 친구녀석에게 이런 거한 이벤트가 있으니 도전해보라 블로그주소를 넘겨주었습니다. 신간나오는대로 열심히 사 볼께요...ㅜ_-
    책과 더불어 올 한해 북스피어 덕분에 즐거운 체험 많이 하게 해주셔 감사합니다.
    나중에 독자혹사프로젝트 꼭 불러주세요~~~독자이벤트그랜드슬럼달성!!!

    • 정문금추 2011.12.28 17:49  address  modify / delete

      그래요,
      친구분께 독후감 100장은 꼭 알라딘에 올려달라고 해 주십...(이라는 게 반드시 농담인 것만은 아님.)
      그렇지 않아도 슬슬 독자혹사프로젝트를 가동할 때가 된 것 같긴 한데 재미있고도 본사에 유용한 아이템이 떠오르지 않아서 밤마다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형국입니다. 레드볼이라도 마시고 머리를 떠 쥐어짜보도록 하지요.

  7. 행복해 2011.12.28 11:51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덕분에 책은 잘 받았어요!
    오자마자 재밌게 잘 읽었어요.
    순수 쓰신 편지도 감동입니다.

  8. diletant 2011.12.28 18:38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이스터에그 있다고 하셔도 그런 거 원체 못 찾는 사람이라 포기하고 있었는데
    어느 님 댓글을 보니 갑자기 감이 확!!!

    그렇군요. 처음 읽었을 때부터 '으으음?????' 한 그거구만요. ^^
    저는 한 부분에서만 갸우뚱했지만 지금 다시 읽고 웃어 버렸습니다.
    사장님의 센스는 정말이지!!!!!

    ...멋지세요. ^^*

  9. 낙천주의 2012.01.08 23:2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아. 마쓰모토 세이초 단편집을 샀더니 마우스 패드가 함께 왔길래
    겸사겸사 책에 대한 글도 읽고 책 내주셔서 감사하다는 글을 쓰러
    홈페이지를 들렀는데 이런 이벤트가 있었군요! 아직 늦지 않아 간단
    하게 써 봤습니다. 덕분에 오랜만에 블로그 업뎃했네요.
    링크는 안 걸지만 페북에도 살짝 홍보ㅋㅋ

    http://blog.naver.com/rsuxme/50131028915

    모 게시판에서 홍보글 읽고 와봤던 곳이군요. 미미여사 책을 내는
    곳이라곤 알고 있었는데, 세이초씨 단편도 있고, 감사합니다.
    상권에 이어 중권 사서 잘 읽고 있어요^-^ 무튼 이 글을 남기려
    왔다가 이벤트 참여하게되서 그 또한 즐겁네요. 근데 싱크빅한
    아이디어가 안 떠올랐다는 게 함정..

    그럼 추운 겨울 몸 조심 하시고 건강하시길^^
    아, 덕분에 마우스 패드 잘 바꿨습니다. 잘 쓸게요!

  10. momo 2012.02.20 22:4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 as정책도 브랜드 pc보다 조립cp가 as기간이 더 길고..
    이 기사 도움이 도실거 같아서. 한번 봐 보세요
    http://www.it.co.kr/news/mediaitNewsView.php?nBoardSeq=64&nSeq=2090370

  11. vivid 2012.03.13 00:19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조립PC도 요즘 대부분 대기업과 같이 방문 A/S 서비스도 가능하더라구요 A/S 무서워 할 필요가 없는 것 같아요
    http://www.brainbox.co.kr/review/view.asp?id=3951